...uho......

yokeru.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통계 위젯 (블랙)

1647
214
10687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5


울진 봉평비 | 鳳坪碑 | AD 524 신라 법흥왕 토론자료



 甲辰年 正月十五日 喙部 牟即智寐錦王 沙喙部 徙夫智 葛文王 本波部 ▨夫智」
  갑진년 정월십오일 달부 모즉지매금왕 사달부 사부지 갈문왕 본파부 ▒부지
干支 岑喙部昕智干支 沙喙部 而智太 阿干支 吉先智 阿干支 一毒夫智 一吉干支 喙勿力智 一吉干支」
간기 잠달부 ? 흔지간기 사달부 이 ? 지태 아간기 길처지 아간기  일독부지 일길간기 달물력지 일길간기
愼宍智居伐干支 一夫智太奈麻 一小智太奈麻 牟心智奈麻 沙喙部 十斯智奈麻 悉尒智奈麻 等所敎事」
신육지거벌간지 일부지태나마 일소지태나마 모심지나마 사달부 십사지나마 실이지나마 등소교사
別敎令 居伐牟羅 男弥只 本是奴人 雖是奴人 前時王 大敎法 道俠阼隘 尒所界城 失火遶城村 大軍起 若有」
별교령 거벌모라 남미지 본시노인 수시노인 전시왕 대교법 도협조액 이소계성 실화요성촌 대군기 약유
者一行爲之 芝王 太奴村 貪共値▨其餘事 種種奴人法」
자일행위지 지 ?  토? 왕 태노촌 탐공치▒기여사 종종노인법
新羅六部 煞斑牛沐麥事大人 喙部  內沙智奈麻 沙喙部 一登智奈麻 男次邪足智 喙部 比須婁邪足智 居伐牟羅道」
신라육부 살반우목맥사대인 달부 내사지나마 사달부 일등지나마 남차야족지 달부 비수루야족지 거벌모라도
使 卒波小舍帝智 悉支道使 烏婁次 小舍帝智 居伐牟羅 尼牟利一伐 宜智 波旦只斯利一▨智 阿大兮村使人」
사 졸파소사제지 실지도사 오루차 소사제지 거벌모라 니모리일벌 의지 파단지사리일▒지 아대혜촌사인
奈尒利 杖六十 葛尸条村 使人奈尒利 居▨尺 男彌只村 使人異▨ 杖百於卽斤利杖百悉支軍主 喙部 尒夫智奈」
나이리 장육십 갈시조촌 사인나이리 거▒척 남미지촌 사인이▒ 장백어즉근리장백실지군주 달부 이부지나
麻 節書人 牟珍斯利公 吉之智 沙喙部 若文吉之智 新人 喙部 述刀小烏帝智 沙喙部 牟利智 小烏帝智」
마 절서인 모진사리공 길지지 사달부 약문길지지 신인 달부 술도소오제지 사달부 모리지 소오제지
 立石碑人 喙部博士 于時敎之   若此者獲罪於天   居伐牟羅 異知巴下 干支 辛日智一尺世中子三百九十八」
    입석비인 달부 박사 우시교지 약차자획죄어천           거벌모라 이지파하 간기 신일지일척세중자삼백구십팔



[출전 : 『譯註 韓國古代金石文』II(1992)] 약간 변형시킴 .卒波부분만 판독을 바꿨다.
 대군 출병 부근~노인법 시행까지  판독이 여러가지지만 내용엔 별 지장없다.

갑진년 정월 15일에 탁부 모즉지 매금왕, 사탁부 사부지 갈문왕, 본피부 ▨부지 간기,잠달부 ▨흔지 간기,사탁부 이▨지 태아간기, 길선 지 아간기 , 일독부지 아간기, 탁부 물력지 일길간기 ,신육지 거벌간기,일부지 태나마,일소지 태나마,모심지 나마,사탁부 십사지 나마,실이지 나마는 이상 14인은 같은 곳에서 (하늘로부터) 교를 받았다.

별도로 명을 내리니 거벌모라와 남미지(마을)는 본래 속민(村)이었다, 전에도 왕이 크게 법을 내렸었다. (그런데)
산세가 험한 것을 믿고 (노인법을 따르지 않으니) 이소계성과 실화요성촌의 대군을 이끌어 출병하였다.
왕을 깍아내리고 헐뜯었으니 태노촌은 모두 값어치를 부담하고 나머지 노인촌은 여러 노인법을 따르게 하였다.

(사태를 수습하고) 신라6부 대표가 소를 잡아 (하늘에) 제사를 하니 여기에 참가한 이들은 
탁부 내사지 나마, 사탁부 일등지 나마, 남차야족지, 탁부 비수루야족지, 거벌모라도사 졸파 소사제지, 실지도사 오루차 소사제지이다
 거벌모라 니모리 일벌, 의지, 파단지 ,사리일▨지 , 일전지 아척, 아대혜촌 사인 나이리에게 곤장 60대를, 갈시조촌 사인 나이리 거▨척, 남미지촌 사인 이▨, 어즉근리에게 곤장 100대를 쳤다.

실지군주 달부 이부지 나마의 감독 아래  이 비석을 세우니 ,
글을 쓴 이는 (탁부) 모진 사리공 길지지, 사탁부 약문 길지지이며 조각한 이는  탁부 술도 소오제지, 사탁부 모리지 소오제지이다. 비를 세우는 사람 탁부 박사는 이때에 '이와 같은 자는 하늘의 죄를 얻을 것'이라고 교하였다. 거벌모라 이지파하간지, 신일지 일척은 모두 398명을 거느리고 이 비를 세우는 노역을 담당하였다



* 참고

喙部 : 달부 | 탁부 . 냉수리비와는 달리 部를 직접 붙여 구분해주고 있다.
牟即智 : 모즉지 | 존칭 ~智(지) 앞엔 이름이 놓인다. 따라서 이름은 '모즉(牟即)'
             梁書에 모진(募秦)이라 나오는 신라 법흥왕의 이름이다.
寐錦王  : 매금왕 | 고구려의 2 비석에서는 신라왕을 寐錦이라 하였는데, 봉평비에서도 확인되는 신라의 군주 호칭이다.
                       신라엔 居西干,次次雄,尼師今,麻立干등 여러 호칭이 난립해 삼국사기로는 503년부터 호칭을 王이라 부른다.
                      503년의 冷水里碑에서 일곱 干支들까지 모두 王으로 나오고 있어 신라에서는 王의 사용법이 익숙치 못하다.
                      따라서 鳳坪碑가 세워질 쯤에서야 신라엔 王을 중심으로 제도가 갖추어지기 시작했다 일컬어지기도 한다
沙喙部  : 사달부 | 사탁부, 사량부
徙夫智 : 사부지  |   
葛文王  : 갈문왕 |

本彼部 ▨夫智 干支       | 본피부 ▨부 지 간기
岑喙部 ▨昕智 干支       | 잠달부 ▨흔 지 간기
沙喙部 而▨智 太阿干支 | 사달부 이▨ 지 태아간기
吉先智 阿干支              | 길선 지 아간기 
一毒夫智 一吉干支        | 일독부 지 아간기
喙(部) 勿力智 一吉干支  | 달부 물력 지 일길간기  : 삼국사기의 물력 이찬(勿力 伊飡)으로 거칠부(荒宗, 居柒夫)의 아비되는 사람
愼宍智 居伐干支           | 신육 지 거벌간기
一夫智 太奈麻              | 일부 지 태나마
一小智 太奈麻              | 일소 지 태나마
牟心智 奈麻                 | 모심 지 나마
沙喙部 十斯智 奈麻       | 사달부 십사 지 나마
悉尒智 奈麻’                | 실이 지 나마

別敎令 : 별교령 | 따로 명령을 내리니..

居伐牟羅 : 거벌모라 | 남조의 사서 梁書를 보면 "其俗呼城曰健牟羅"라 하여 신라에선 城을 건모라라고 한다.
             호태왕 비석에는 모로(模盧)라고 자주 나오는 단어이다.
             백제의 구모로성臼模盧城 , 각모로성各模盧城 ,모로성牟盧城 ,모루성牟婁城, 고모루성古牟婁城 ,고모야라성 古模耶羅城
             
居 : 거 | : 참고로 이 단어는 신라에서 이~ㅅ. 따위의 소리와 호환이 된다. 
              거차돈(居次頓)<-> 이차돈(異次頓,伊處,厭觸) .
              
              
男彌只 : 남미지 | 여기서 미지(彌只)는 백제 지모밀지(枳慕蜜地)>금마저(金馬渚)처럼 물가나 뻘을 뜻하는 어휘로 보인다.
            비슷한 지명으로 백제의 고마미지(古馬彌知)가 있다. 
            동이전 삼한을 보면 한국 남부에 난미리미동(難彌離彌凍國)이나 고자미동(古資彌凍國)이니 이런 국호가 나타나는데 
            같은 계열의 어휘로 보인다. *3

奴人 : 노인 | 문맥상 속민같은데 , 고구려지명에서 쓰이는 식으로 읽으면 na 즉 땅을 뜻하는 어휘. 
                                               국민을 뜻하는 옛 어휘일수도 있음 

道俠阼隘  : (거발모라와 남미지성은) 길이 좁고 경계가 험한 곳(..을 믿고 있으므로)

斑牛 : 칡소 *(2)

喙部  內沙智奈麻    : 달부 내사지 나마  | 탁부의 내사지 나마
沙喙部 一登智奈麻  : 사달부 일등지 나마 | 사탁부의 일등지 나마
男次邪足智            :  남차야족지 
                            특이하게 당시 왜놈 이름처럼 足을 이름 뒤에 붙이는데 임나사람인가? 
                            足을 발(바리)/돌이(도리)등으로 훈독가능하면 친숙한 이름일지도.
喙部 比須婁邪足智  : 달부 비수루야족지 | 탁부 비수루야족지
                             이녀석도 이름에 足이 붙는다.    


居伐牟羅道使 卒波 小舍帝智  : 거발모라도사 졸파 소사제지 | 거발성주는 졸파 소사제지
悉支道使 烏婁次 小舍帝智     : 실지도사 오루차 소사제지    | 실지성주는 오루차 소사제지
                                          烏婁次. 특이한 이름이다. 
 
곤장을 맞는 사람들.
 居伐牟羅 尼牟利 一伐  : 거벌모라 이모리 일벌
宜智 波旦只斯利一▨智  : 의지 파단지 사리일▨지  :  波旦은 삼국사기 고구려어에서도 파단(波旦) ,
                                                                        일본서기 신라의 波珍干岐(하토리 간키)의 波珍
                                                                        즉 한국어 바다의 고대어 표기다.
                                                                        
阿大兮村使人 奈尒利  : 아대혜촌 사인 나이리
杖六十  : 장 육십 | 곤장 육십대

葛尸条村 使人 奈尒利  : 갈시조촌 사인 나이리
居▨尺 男彌只村 使人 異▨ :  거▨척 , 남미지촌 사인 이▨
杖百 : 장 백 | 곤장 백대
於卽斤利 杖百  : 어즉근리 장 백 | 어즉근리도 곤장 백대

悉支軍主 喙部 尒夫智奈麻 : 실지군주 달부 이부지 나마 | 실지군주 탁부의 이부지 나마 .

節書人 : 절서인 | 글쓴이는
牟珍斯利公  吉之智 : 모진사리공 길지지 
沙喙部 若文 吉之智 :  사달부 약문 길지지  
                             길지는 웬지 건길지의 길지(키시)랑 닮은듯. 主라는 뜻? 
                              若文 .. 이녀석 이름도 매우 수상함. 요즘 若글자는 다
新人 : 신인 | 세긴 사람은
喙部 述刀小烏帝智 : 달부 술도 소오제지
沙喙部 牟利智 小烏帝智 : 사달부 모리지 소오제지

立石碑人 : 입석비인 | 비석을 세운 사람은
喙部博士 : 달부 박사 | 탁부의 박사다.

于時敎之 : 우시 교지 | 이때 교지를 내리니 
        다른 신라 비석들 용례라 한다.

居伐牟羅 異知巴下 干支  : 거벌모라 이지피하 간기
辛日智一尺 : 신일지 일척




*내용추가
 1 .  바다를 뜻하는 고구려어의 [波旦], 신라의 波珍干岐 에서 볼수있는 고대어가 봉평비에서도 출현.
 2.  煞斑牛에서 斑牛(반우)가 칡소를 뜻한다는 주장이 제기됨 - 울진군청 심현용 학예연구사
 3.  문맥으로 보면 "남미지(南彌只)=노인(奴人)"이 되므로 "노인"이 사람(의 일종) 임이 분명하다면 남미지(南彌只)는 분명 사람 이름이 되어야 한다. 하지만 뜻밖에도 이 비문 뒤에 가면 "남미지촌(南彌只村)"이라는 말이 등장하고 있다. 남미지는 사람 이름이 아니라 촌락 이름이었던 것이다. 따라서 이 봉평비에서 "노인"은 남미지라는 촌락 그 자체를 지칭하는 용어이지, 결코 사람이 아니며, 따라서 이 마을 성격을 규정하는 특수 용어임이 드러난다. 이런 현상에 대해 고려시대 부곡제 연구 전문가인 박종기 교수는 "노인이 촌락 그 자체를 지칭한다면 부곡 그 자체이거나 그 원류로 봐야 한다"고 말한다. 그에 따르면, 한국사에서 확인되는 부곡(部曲)이란 용어는 개인에게 소속된 노 비 등의 사람을 지칭하는 중국의 사례와는 달리 예외없이 촌락을 의미하며, 거기에 거주하는 사람을 지칭할 때는 "부곡인"(部曲人)이라고 표현했다고 한다. 링크

4. 거벌모라 주민들의 항쟁사건에 대한 서라벌 중앙권력의 대응이 곧 '신라비'의 내용이라면 이 지역에는 능동적인 토착세력이 존재했음을 알게 한다. 남옥저-동예-맥족의 후예들은 고구려에 복속되고 다시 신라의 '노인법'으로 다스려지는 예속민의 처지가 되었을지라도 지역적 근거지의 자치적인 역량을 확보코자 했던 것으로 살필 수 있다. 오늘의 울진 사람들이 이를 자랑으로 내세울 수도 있겠다.  - 경향신문



덧글

  • 講壇走狗 2007/10/21 07:04 # 답글

    이사부(異斯夫, 苔宗)와 거칠부(居柒夫, 荒宗)는 다른 사람입니다. 牟羅는 그 음이 mura, 즉 일본어 村입니다.
  • 밥로스 2007/10/21 19:00 # 답글

    헉 . 수정했습니다
  • 講壇走狗 2007/10/22 15:34 # 답글

    이기문설에 따르면 厭의 훈은 "잋(중세한국어 의미 困)"인데, 異次/伊處는 바로 그것에 대한 표기라는군요. 居次가 같은 사람이라면 居는 훈차겠습니다.
    只는 고래의 이두에서는 "기"라고 읽는 것으로(ex: 斗落只 마지기), 支와 동일하게 ki로써 왕왕 사용됩니다. 상고음의 영향으로 생각되는 것이지요. 지명에 접미되는 只는 일본어의 ki乙(城)과 같은 뜻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참고로 知의 중세 한자음은 "디"이므로 이 때의 只와 동음관계가 될 수 없습니다.
    吉之는 신라 관등 14위인 吉士(혹은 吉次, 稽知(?))와 동일한 것으로 여겨집니다.
  • *UHO* 2007/10/27 21:16 # 삭제 답글

    무라가 아니라 물로 보는 사람도 있더군요.특히 최범영씨 땅이름 씨리즈.
    제가볼땐 두막루 ~ 탐모라까지 국호에도 두루 사용되는 어휘로 다 같은뜻 같은데 村을 붙이기엔 아직 이른것같네요
댓글 입력 영역